메뉴 건너뛰기

의료캠프

조회 수 112 댓글 0
Atachment
첨부 (6)

(정주영 치과선생님의 총평입니다)


<진료 내용>
1. 주로 한 치료는 발치와 배농이었습니다.
대부분이 치료기시를 놓쳐 뿌리만 남아있거나 많이 손상된 치아였고, 안타깝게도 한국에서는 신경치료를 통해 충분히 살릴수 있는 치아를 (충치가 신경까지 가면 통증이 심한데 통증을 없애려면) 뺄 수 밖에 없는 상황도 많았습니다.
2. 그리고 많이는 못했지만 신경치료도 약식으로 몇 건 했습니다.
 
어린이의 영구치(8세 전후로 맹출한 영구치가 9세에 이미 완전히 썩어있었습니다. ㅠㅠ)에 한해서 부분신경치료를 몇 건 할 수 있었습니다. (통증없이 평생쓸 수 있기를 기도하는 마음으로...)
 
3. 충치 수복치료
통증을 호소하는 치아의 발치 위주의 치료를 하다보니 충치가 있는 많은 치아들을 시간 관계상 그냥 바라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어린이에 한하여 중증으로 썩은 영구치에 대해 몇 건의 충치치료를 시행할 수 있었습니다.
 
4. 스케일링
개인적으로 치과 치료의 가장 기본적인 처치를 하나 꼽으라면 단언컨데 스케일링입니다.
많은 네팔인들이 심각한 치주염으로 다수의 치아를 잃습니다. 꼼꼼쟁이 오현주 치과위생사를 통해 현지 보건소장에게 스케일링 교육도 실시하였습니다. 네팔 치과 의사의 감독하에 스케일링 치료가 이어지길 기대합니다.
 
5.잇솔질 교육과 칫솔 배부
네팔 어린이들의 심각한 충치 상태를 보니 미래는 교육에 달려있다는 믿음에 기대는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준비해 간 잇솔질 교육 용품과 칫솔이 단순한 선물이 아닌 교육용 자료 역할을 해 주길 기대합니다.
 
* 2, 3, 4치료는 컴프레셔 없이는 할 수 없는 치료라 둘째날 잠시 그리고 세째날에 주로 하였습니다.
*다행히 준비한 재료는 거의 한번 이상 사용했습니다. ^^
 
<진료실에서의 인력 활용>
치과 진료 파트는 한국 치과의사 정주영, 네팔 치과의사 루비, 한국 치과위생사 오현주의 세파트로 운영되었고 자원봉사자 채혜송 학생은 의사 어시스트와 환자 안내 영어 통역, 노태경 학생은 진료 어시스트와 기구 소독 등의 큰 역할을 맡아 너무도 성실히 임해 주었습니다. 이비인후과 의사 안희 원장님은 네팔에서 치과의사의 꿈을 이루셨습니다. ^^
통역을 도와준 현지 자원봉사자의 도움도 컸습니다.
 
<개선 사항>
1.현지 진료 인프라의 불안정성
진료소의 전기공급이나 컴프레서 작동 상황이 좋았다면 더 많은 환자를 봤을텐데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열악한 환경 속에서 선전했다고 생각합니다. 진료실 조명은 너무 어두웠고 준비해간 헤드렌턴에 100%의존했습니다. 안희 원장님이 기증한 헤드렌턴이 큰 역할을 할것 같습니다.
 
2.현지 보건소 운영담당자 교육
좋은 기구와 장비들을 잘 관리할 보건소장의 활동을 기대합니다 ^^
 
3. 치과 의사의 확보
치과파트에 마련된 장비의 수준이 낮지 않습니다. 진료을 이어 갈 수 있는 치과 의사가 빠른 시일내에 확보되길 바랍니다.
 
4.학교 잇솔질 교육
보건소보다 학교에서 이루어진다면 더 효과적일 것 같습니다.

이상 치과 파트의 네팔 피플레 의료 지원 보고였습니다.
간단하게 총평을 하자면...

이번 진료는 발치 위주의 진료였습니다.
다음 의료 지원때는 더 많은 준비로 "빼야할 치아를 빼고오는 치료가 아닌, 그냥 두면 빼야할 치아를 살리고 오는" 의료 지원이 되었으면 합니다.

*다음 사진은 현지 장비 사진입니다.

치과 종사자만 알아볼수 있는 사진이지만 다음 피플레 의료 지원 준비에 도움이 될 것 같아 남깁니다. 

 

01.jpg

 

02.jpg

 

03.jpg

 

04.jpg

 

05.jpg

 

06.jpg

 

 

?
  1. No Image

    2016 NKMC 단원수첩(내지)

    .
    Category2016 Views63
    Read More
  2. No Image

    2016 NKMC 단원수첩(표지)

    .
    Category2016 Views56
    Read More
  3. No Image

    2016 NKMC 결과보고서

    .
    Category2016 Views58
    Read More
  4. No Image

    2016 NKMC 자료집

    .
    Category2016 Views56
    Read More
  5. No Image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총평(0826 작성)

    박경아 선생님의 8월 24일 총평에 부치는 글입니다. 더써닥은 2007년 네팔의료캠프 때부터 공식적으로 '의료봉사'가 아닌 '의료지원'의 용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언젠가부터 해외의료봉사가 유행처럼 번지면서 '봉사'라는 단어에는 포교성, 강압성, 일방성, ...
    Category2016 Views59
    Read More
  6.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총평(0824, 박경아 작성)

    (지원부서에서 애써 주셨던 박경아 선생님의 총평입니다) 1. 처음에는 우리 가족이 할 일이 과연 있을까 하는 마음이었는데 환자를 안내하는 중요한 자리에 배정되어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이 다급하고 불안한마음으로 차트를 높이 흔들며 먼저 진료 받...
    Category2016 Views76
    Read More
  7. No Image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총평(0824, 김 준 작성)

    (김 준 약사님의 총평입니다) 네팔 의료캠프 약국팀 총평 배약사님의 글에 덧붙입니다. 캠프내 모든 팀과 마찬가지로 약국팀 역시 열악한 환경아래, 급조되었지만 놀라운 팀웍 및 집단지성의 효율성을 보여주었습니다. 매일 가장 마지막까지 투약이 이뤄지고, ...
    Category2016 Views58
    Read More
  8.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총평(0824, 김주헌 작성)

    (성형외과 김주헌 선생님의 총평입니다) 외과 파트 김주헌입니다. 나름 준비는 많이 해갔는데 생각보다 수술이 많지는 않고 주로 피부 질환이나 이차감염된 환자를 더 많이 봤던 것 같아요. 같이 간 24명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열정은 저에게 큰 감동을 주었습...
    Category2016 Views60
    Read More
  9.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총평(0823, 배은정 작성)

    (배은정 약사님의 총평입니다. 3개의 연재글을 묶어서 올립니다) 약국에 관한 총평입니다 . 개선점을 찾거나 미비했던 점을 찾는다해도 다음번 캠프가 어떤 변수로 올지는 아무도 알 수가 없을 거 같네요. 후원받는 약은 어쩔수 없지만 따로 준비할 약들은 역...
    Category2016 Views66
    Read More
  10.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총평(0823, 정주영 작성)

    (정주영 치과선생님의 총평입니다) <진료 내용> 1. 주로 한 치료는 발치와 배농이었습니다. 대부분이 치료기시를 놓쳐 뿌리만 남아있거나 많이 손상된 치아였고, 안타깝게도 한국에서는 신경치료를 통해 충분히 살릴수 있는 치아를 (충치가 신경까지 가면 통증...
    Category2016 Views112
    Read More
  11.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일일보고서(0824, 김복주 작성)

    오늘은 학교 방문하는 날입니다. 공식적인 진료를 마치고 학교로 가는 길은 가볍다 못해 아이들을 만날 설렘에 들떠 있었습니다 ㅎ 우리나라 시골동네를 연상케 하는 평범한 풍경들이 이어졌습니다. 이제 그닥 놀라울 것도 없는 허름한 건물의 학교와 페인팅이...
    Category2016 Views68
    Read More
  12.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일일보고서(0818, 김복주 작성)

    진료 마지막날입니다. 보건소에 도착하니 이미 뜨거운 태양을 우산으로 받처든 긴~줄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다행히 환자들은 적당한 질서를 유지해 주었고, 선생님듵도 한숨도 쉬지 않고 열심히 진료에 최선을 다해주셨다. 넘어져서 머리가 찢어진 환자는...
    Category2016 Views64
    Read More
  13.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일일보고서(0817, 김복주 작성)

    진료 이틀째입니다. 어제와는 달리 갑자기 몰려든 많은 환자들로 진료소는 금박 북새통을 이루웠고, 이들을 컨트롤하는라 진행팀과 현지지원팀은 더욱 분주히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날씨는 어제보다는 크게 다를 것은 없었지만, 진료시간 끝난 뒤 곧바로 쏟...
    Category2016 Views65
    Read More
  14.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일일보고서(0816, 김복주 작성)

    드디어 무더위 속 진료 첫날 하루를 마감합니다. 보건소 밖에선 접수와 예진이 이루어졌고 안에서는 환자들의 치료가 계속되어지고 있었습니다. 끊임없이 몰려오는 환자들에 대한 진진한 눈빛..선생님들의 그시선ᆢ개인적으로 감동이었습니다~~ 원활한 진료를 ...
    Category2016 Views60
    Read More
  15. 2016 네팔-한국의료지원캠프 일일보고서(0815, 김복주 작성)

    (참가자 SNS에 게재한 김복주 선생님의 글과 사진을 올립니다. 원래는 본인이 약간 편집을 해서 홈페이지에 게재하기로 하였으나 업무가 너무 바빠 제가 대신 올립니다. 앞으로 띄어쓰기 등 약간의 표기 오류만 정정할 뿐, 사진 순서를 포함한 모든 내용은 편...
    Category2016 Views6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 k2s0o2d0e0s1i0g1n. ALL RIGHTS RESERVED.